신고선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KBO 리그에서 "신고선수"(申告選手, 일명 연습생)란 KBO에 정식으로 등록되는 각 팀당 63명에 포함되지 않고, 선수로 신고만 되어 있는 선수들을 말한다. '연습생 신화' 의 주인공 내야수 장종훈 이후 많은 신고선수 출신 스타 플레이어가 탄생하여 드래프트 때 정식으로 지명받지 못했지만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을 발굴하는 기회로 활용되고 있다.

단, KBO 리그의 최저 연봉(2,700만원)[1] 을 보장받지 못하며 일반적으로 계약금이 없거나 받더라도 아주 낮다. 입단 때 신고선수로 계약하더라도 시즌 직전에 정식 선수로 바로 등록되지 않는 이상 계약한 연도의 6월 1일 이후부터 정식 선수로 구단의 재량에 따라 1군 등록 및 출장이 가능하다. 정식선수 등록 이전에 신고선수 계약이 해지되어 팀에서 방출되는 경우도 있다.

KBO 리그 2015 시즌부터 신고선수의 명칭을 육성선수로 변경하고, 계약한 년도의 6월 1일에서 5월 1일 이후부터 육성선수를 정식 선수로 등록할 수 있도록 규정을 완화하였다.

유형[편집]

본래는 신고선수로 입단한 후, 신고선수로 받아 준 팀에서 정식 선수로 승격되어 활동하는 게 통상적이다. 다만, 이거와 달리 여러 가지 유형이 있다.

  • 이종욱처럼 정식으로 팀에 지명을 받아 입단하여 활동하다가 소속 팀에서 방출되고 타 팀에 신고선수 형식으로 이적하는 경우가 있다.
  • 이재우허도환처럼 원래 지명한 팀에서 지명을 포기하여 지명한 팀에 신고선수로 입단하는 경우가 있다.[2]
  • 정현석처럼 해당 선수를 지명한 팀에서 지명을 포기하여 타 팀에 신고선수로 입단하는 경우가 있다.
  • 노환수의 경우처럼 지명을 받은 이후에도 정식으로 계약을 하지 않고 신고선수로 입단 계약을 하는 경우가 있다.
  • 팀에서 방출(보류선수 명단 제외)되더라도 신고선수로 새로 계약(전환)하여 기존 소속 팀에 잔류하는 경우가 있다.
  • 손민한이나 최영필의 경우처럼 팀에서 방출된 선수가 선수등록 기간이 끝난 후 이적하게 되면 신고선수로 등록된다.
  • 해당 선수가 부상으로 재활 중인 경우, 확실한 회복 차원에서 출전을 제한하기 위해 신고선수로 전환하는 경우가 있다.

신고선수 출신 선수목록[편집]

처음 입단부터 신고선수로 입단한 경우만 여기에 적는다.(정식 지명을 받았던 경우는 제외)

기타[편집]

농구 및 배구계에서는 KBO 리그의 신고선수와 동일하게 정식 지명을 받지 못하고 입단한 선수를 수련선수라고 부른다.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에서 뛰고 있는 강민웅 등이 대표적이다.

각주[편집]

  1. 2015년부터 2,700만 원으로 최저 연봉이 인상되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최저 연봉은 2,400만 원, 2009년까지 2,000만 원이었다.
  2. 두 선수는 지명을 받은 후 대학교에 다니다가 대학교 재학 중 두산 베어스에서 지명권을 포기해 신고선수로 입단했다. 2003년 드래프트 이후에는 지명 후 2년이 지나면 지명권이 알아서 소멸되기 때문에 대학진학 후 입단하는 건 2년제 대학밖에 없다.